파나소닉 신입사원 취직 2개월 전 자살

파나소닉 신입사원 취직 2개월 전 자살
취직 2개월 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대학생 유가족이 인사담당자로부터 직권추행을 당했다며 파나소닉 계열사에 배상을 청구할 예정이다.

가와토 히로시 유족 변호사는 4월 9일 기자회견에서 22세의 남대생이 2019년 2월에 자살했다고 밝혔다.

이 학생은 Panasonic Corp.의 전액 출자 자회사인 Panasonic Commercial Equipment Systems Co.에서 비공식적으로 일자리를 제안받았습니다. 그는 대학을 졸업한 후 2019년 4월부터 입사할 예정이었습니다.

파나소닉

파워볼사이트 변호사는 인사담당 관리자가 학생이 장래 직원을 위해 설계된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 웹사이트에 매일 메시지를 게시하도록 강요했으며 관리자는 그와 다른 신입 사원을 괴롭혔다고 말했습니다.

관리자는 직장에서 직원을 배정할 권한이 자신에게 있음을 암시했습니다.more news

파워볼사이트 추천 회사는 관리자의 행동이 학생의 자살에 기여했을 수 있음을 인정했습니다.

파나소닉 상용기자재시스템 관계자는 “그동안 우리 채용담당자가 과도하게 지도한 것이 사실”이라며 “남학생의 자살에 부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파워볼 추천 일본에서는 많은 대학 선배들이 졸업 전에 구직을 시작하여 회사에서 비공식적으로 일자리를 제공받습니다.

도쿄에 기반을 둔 이 회사는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명의 모든 예비 직원을 SNS 웹사이트에 등록했습니다.

당시 매니저는 미래의 직원들에게 로그인하여 매일 메시지를 게시하도록 요청했습니다.

변호인은 매니저가 2018년 7월부터 SNS에 신입사원에 대한 괴로운 글을 올리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한 글에는 “글 안 올리면 나가라”는 글이 올라왔다.

또 한 번은 “너희들은 모두 걸림돌”이라며 구직 제안을 포기해야 한다고 암시하기도 했다. 그는 또한 그들이 회사에 들어간 후 “과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남학생은 2019년 1월 취업에 대한 우려를 표하기 시작했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친구들에게 “힘들다”, “죽고 싶다”고 말했다.

유족 변호사는 회사의 협조를 받아 약 1년간 사건을 조사해 왔으며, 매니저의 성추행으로 정신질환이 발병하고 자살하게 된 것으로 결론지었다.

유족은 회사에 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다.

취업을 희망하는 직원은 취업을 제안한 회사로부터 파워 괴롭힘을 당하더라도 산재보험의 적용을 받지 않습니다.

그러나 권력희롱방지법에 따르면 대기업은 6월부터 취업준비생 보호대책 등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파나소닉 계열사 관계자도 “회사 문화를 개선하고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지난해 8월 판촉실을 신설했다”고 말했다. 채용 예정인 직원이 괴롭힘을 당할 경우 회사 관계자에게 알릴 수 있는 상담 서비스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