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드 규칙 해제로 박물관 관람객 수 반등

코비드 규칙 해제로 박물관 관람객 수 반등
문화재청 박물관과 관계자

예술부는 학생들에게 캄보디아의 문화와 역사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 국립 박물관과 뚜얼슬렝 대학살 박물관을 방문할 것을 촉구합니다.

코비드

박물관 부서 책임자인 Chhay Visoth에 따르면 현재 이 박물관을 찾는 관광객은 하루 80~120명이며 대부분은 국내 관광객입니다.

Visoth는 7월 18일 Post에 정부가 경제 재개를 발표한 후

코비드

작년 말에 관광객들이 두 박물관에 보존된 유물을 보기 위해 돌아오고 있었습니다.

“7월 이전에는 국립박물관을 찾는 방문객이 하루에 50명에 불과했습니다. 지금은 주말에 120명이나 된다”고 덧붙였다.

Visoth는 정부의 국경 개방으로 인해 팬데믹 이전 수치에 도달하지 않았지만 외국인 관광객 수가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을 찾는 학생들도 꽤 많다. 사립학교 출신이든,

그들은 연구를 수행하고 그들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배우기 위해 온다, 그는 말했다.

“올해 초부터 10,000명 이상의 학생들이 국립 박물관을 방문했으며 대부분이 프놈펜에 있는 학교에서 왔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는 학생, 승려, 장애인은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캄보디아 사람들은 박물관을 방문하기 위해 500리엘을 지불합니다.

18세 이상의 국제 관광객은 $10, 12~18세는 $5를 지불합니다. 이 수수료는 20년 이상 전에 설정되었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넷볼 Visoth는 Tuol Sleng Genocide Museum이 거의 같은 수의 관광객을 수용하고 있지만

박물관과는 학생들이 박물관을 더 많이 방문할 수 있도록 추가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뚜얼슬렝 대학살 박물관은 추모의 장소입니다. 크메르루즈 시대 S-21이라는 이름의 구금소였던 이곳은 발견된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캄보디아 역사의 비극적 사건에 대한 이 증거는 대중이 평화의 메신저가 되도록 격려하기 위해 연구하는 귀중한 자원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는 티켓이 캄보디아인에게는 무료인 반면 외국인은 10~18세는 3달러, 18세 이상은 5달러가 부과된다고 말했다.

티켓은 박물관 매표소에서만 구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Westline Education Group의 Kong Samneang 부국장은 매년 말에 자신의 학교가

학생들이 박물관과 유적지를 통해 크메르 유산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학교 밖 견학을 조직했습니다.

“최근에 우리는 Choeung Ek Genocide Centre로 소풍을 조직했습니다. 매년 말에 이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Samneang은 현재 Westline Schools에 등록한 학생이 10,000명이 넘었다고 말했습니다.more news

박물관 부서 책임자인 Chhay Visoth에 따르면 현재 이 박물관을 찾는 관광객은 하루 80~120명이며 대부분은 국내 관광객입니다.

모든 학생들은 정부 정책에 따라 예방 접종을 받았으므로 학교 운동장 밖 견학을 갈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