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생긴 냄비

못생긴 냄비 시리즈부터 달항아리까지, 한국 도자기 시드니 전시 예정
한국 도자기의 역사는 기원전 8000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융기 문양과 기하학적 절개로 장식된 토기인 “영기문”이 등장한 신석기 시대입니다.

못생긴 냄비

토토사이트 고려시대(918-1392) 청자부터 조선시대(1392-1910) 백자, 달항아리에 이르기까지 우리 나라의 도자기는 수천 년 동안

다양한 독특한 스타일을 발전시켜 왔습니다.

전통 기술을 사용하여 제작된 이러한 공예품 중 현대적 감각을 가미한 101점의 작품이 다음 달 호주 시드니로 이동하여 일상

속에서 한국 도자기의 예술성과 실용성을 모두 선보일 예정입니다. more news

9월 2일부터 11월 4일까지 호주한국문화원 갤러리에서 “Day By Day: 일상 속의 한국도자”라는 제목의 전시가 열린다.

한국도자재단(KOCEF)과 공동으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회는 한국의 신흥 및 기존 장인 17명이 만든 다양한 수제 그릇, 접시, 컵 및

그릇을 선보이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이번 전시에서 김규태 작가는 고대 토기의 형태와 문양과 회청색 청자 ‘분청’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추운 냄비’ 시리즈를 선보인다.

전시되어 있는 신경욱의 접시, 디저트 그릇, 머그, 술잔 등은 고려시대 마블링 기법인 ‘연리문’에 현대적 감각을 더했다.

못생긴 냄비

갤러리를 채울 다른 주목할만한 작품으로는 백자 및 자개 상감 장식으로 만든 모란 모양의 브로치; 전통적인 “옹기”(한국 토기) 기술로

만든 받침대가있는 접시; 옻과 은으로 문양과 색을 입힌 점토 찻잔 세트와 현대의 미적 취향을 반영한 달항아리 시리즈.

전시된 공예품과 잘 어울리는 다양한 한식을 소개하는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되어 한국의 도자기와 식문화의 복잡한 관계를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10월 7일부터 16일까지 호주 디자인 센터에서 주최하는 2022 시드니 크래프트 위크(Sydney Craft Week 2022) 기간 동안 현지

도자기 애호가를 대상으로 하는 전시회 및 도자기 워크숍의 심야 상영이 있을 예정입니다.

서흥식 KOCEF 회장은 “우리 단체는 ‘데이 바이 데이’를 통해 한국 도예의 본질을 알리고 현지 관객들과 공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소박한 아름다움을 지닌 이 나라의 생활용품이 호주인들의 일상에도 스며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고려시대(918-1392) 청자부터 조선시대(1392-1910) 백자, 달항아리에 이르기까지 우리 나라의 도자기는 수천 년 동안 다양한 독특한

스타일을 발전시켜 왔습니다.

전통 기술을 사용하여 제작된 이러한 공예품 중 현대적 감각을 가미한 101점의 작품이 다음 달 호주 시드니로 이동하여 일상 속에서

한국 도자기의 예술성과 실용성을 모두 선보일 예정입니다.

9월 2일부터 11월 4일까지 호주한국문화원 갤러리에서 “Day By Day: 일상 속의 한국도자”라는 제목의 전시가 열린다.